김포시민신문

김포시의원, 김포도시관리공사 사장 개인정보법 위반 경찰 고소

김기남 의원 “동의없이 불법으로 개인정보 수집하려 해”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9:43]

김포시의원, 김포도시관리공사 사장 개인정보법 위반 경찰 고소

김기남 의원 “동의없이 불법으로 개인정보 수집하려 해”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5/21 [19:43]

 

 

현직 김포시의원이 불법으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려 한 김포도시관리공사 사장을 처벌해 달라는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해 파장이 일고 있다.

 

김기남 김포시의원은 21일 이형록 김포도시관리공사 사장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김기남 의원은 이형록 사장이 시의회의 풍무역세권개발사업 행정조사특위 조사 요구자료에도 없는 풍무역세권개발사업에 참여하는 민간기업에 근무했던 자신의 주민등록번호, 소득 등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를 수집하려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풍무역세권개발자산관리가 공문으로 개인정보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는데도, 이형록 사장이 직원에 지시해 다시 자신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간인 신분이었던 자신에 대한 개인정보 수집은 개인정보보호법이 예외로 두고 있는 법령상 의무를 준수하기 위한 것도, 공공기관이 법령 등에서 정하는 소관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것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법 위반 우려에 따른 자료 제출거부에도 무슨 의도로 직원을 동원해 재차 자료를 요구한 것인지 모르겠다관련 녹취록 등 자료를 경찰에 추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남 의원은 "김포공직사회의 불법행위 이번에 반드시 법의 엄중한 심판을 받아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못하도록 하겠다""경찰 수사와 함께 국민권익위에도 관련 개인정보법위반 사건을 제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형록 사장은 "고발, 고소건 모두 법률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받았다""조사통보가 오면 경찰에 나가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한 언론사에 입장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