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망 최종 결정, 김포 요청안 되도록 시민과 함께 강력하게 행동”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 강력 비판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1/05/02 [18:40]

▲ 신명순 의장.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이 30일 열린 제209회 제2차 본회의에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한국교통연구원 공청회에서 제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신 의장은 지난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김포시가 요청한 서부권광역급행철도 GTX-D 노선이 50만 김포시민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김포-부천 노선으로 축소되고, 김포한강선(서울지하철 5호선)은 언급조차 없었다고 서두를 열며, 2번에 걸친 시의회 촉구 결의문 국토부 전달과 재차 이어진 호소문 전달, 항의 시위에도 반영되지 않아 시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머리를 먼저 숙였다.

 

이어 경기도가 제안한 GTX-D 노선(김포-강남-하남 연결) 사업비는 59천억원으로 GTX-B와 사업비가 비슷하지만 B/C(비용대비 편익)값은 1.02로 오히려 경제성이 우수하다며, 사업타당성 면에서 GTX-A,B,C 노선 모두 노선중복 문제가 있음에도 유독 GTX-D노선이 안된다는 논리는 명백한 차별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경제성에서 결코 유리하지 않은 운정신도시 GTX-A노선 연결과 3기 신도시 창릉과 왕숙의 광역교통대책을 접한 김포시민은 정치적인 지역차별까지 의심하고 있다며, 국가 정책을 신뢰하고 인내하며 참아온 김포한강신도시 입주민들은 절망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신명순 의장은 지역차별적인 국가의 광역교통을 무조건 따르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김포시의회는 50만 김포시민과 함께 서부권광역급행철도 GTX-D 노선과 김포한강선(서울지하철5호선)이 경기도에서 제안하고 김포시에서 요청한 원안대로 최종 결정되도록 모든 힘을 집중해 강력하게 행동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