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 성공

김포한강야생조류생태공원내 에코센터에 새 보금자리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9/23 [14:55]

 

경기도가 23,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입지 대상지로 김포시를 선정했다.

 

경기도는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비롯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도 공공기관의 주사무소를 이전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입지를 선정하기 위한 시·군 공모를 추진해왔다.

 

경기도는 이번 시·군 공모를 경기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발전과 중첩규제로 행정인프라가 부족한 경기 북부지역을 위한 특별한 보상이라고 말했다.

 

·군 공모는 지난 6월 경기교통공사를 시작으로 기관별 3주간 공모 접수, 81차 서면심사 및 현장실사, 그리고 921일과 222차 프리젠테이션(PT) 심사 순으로 진행됐다.

 

경기도 환경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경기도에너지센터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 물산업지원센터 환경교육센터 기후변화교육센터 업사이클플라자 등 도내 6개 환경 관련 기관을 통합한 기관으로 올해 안에 정식 출범할 예정이며, 향후 미세먼지 대응 및 기후변화와 폐기물, 생활환경 안전 등 환경정책 전 분야에 걸친 정책 집행기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전국 최악의 미세먼지 농도가 측정된 바 있고, 거물대리 등으로 널리 알려진 환경 악화 지역이었다. 그러나 민선7기 시작과 함께 환경개선 테스크포스팀을 설치해 대기환경 개선에 힘쓰고 환경 오염원 해소 등 환경 개선에 줄곧 노력해 왔다이번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김포 유치로 김포시가 환경의 메카로 우뚝 서 시민의 삶을 질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게 됐다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김포 유치를 환영했다.

 

한편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이전 시·군 선정을 위해 22일 열린 2PT에서 발표자로 나선 정하영 시장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왜 반드시 김포에 입지해야 하는 지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희망하는 시·군 중 유일하게 기수역이 있는 곳으로, 한강하구는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특성 때문에 탁월한 생물 다양성과 풍부한 어족 자원이 있다김포는 한강하구를 생태거점 지역으로 조성해 친환경 도시브랜드를 창출하고 시암습지 및 야생조류생태공원 등 주요 핵심지역과 연결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김포시의 생태분야 장점을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친환경자동차 보급률 경기도 16,600여개 공장과 20여개 첨단산단 조성 신재생에너지의 보고 등을 열거하며 김포시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 분야의 강점도 역설했다.

 

특히 정하영 시장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입지하게 될 에코센터의 공간, 입지조건, 교통인프라를 소개하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과 함께 김포와 경기도의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했다.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들어서게 될 에코센터는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 철새 등을 보전하고 자연생태교육 및 환경체험의 산실로 육성하기 위해 조성된 수도권 최대 생태공원인 김포한강야생조류생태공원 내에 입지하고 있다.

 

특히 에코센터는 김포한강IC1분 거리에 위치해 올림픽대로 등 광역접근성이 매우 우수하며, 김포한강신도시 대중교통의 거점인 운양동에 위치해 김포도시철도 운양역과 가까워 이동 편의성도 매우 우수한 곳이다.

 

에코센터는 부지면적 9,994, 연면적 3,633.67이며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